로그인 회원가입

Special Scuba Report   |   2016-04-21 0 185 목록
<연안사고 예방법의 수중형 체험활동 규제 조항 철페를 위한 집회>
글 · 사진  |  2015. 3 · 4 호

 

?

연안사고 예방법의 수중형 체험활동 규제 조항 철페를 위한 집회

 

지난 617일 인천 송도 해양경비안전본부와 송도컨벤시아에서 수중레저연합회의 추최로 연안사고 예방법의 수중형 체험활동 규제 철폐를 위한 집회가 열렸다. 교육단체, 스쿠버다이빙 전문 리조트, 전문숍, 장비수입업체 등의 전국의 다이빙 업계 관계자들 700여 명이 모여 수중형체험활동 규제 철폐를 요구하며 집회와 시가행진을 하였다.

 

 

 

 

스쿠버다이빙 업계는 지금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의 시행령 시행규칙의 수중형체험활동조항에 많이 혼란스럽고 힘들어하고 있다. 이에 스쿠버다이빙 교육단체, 스쿠버다이빙 전문 리조트, 전문숍, 장비 수입 업체 등이 한국수중레저연합회라는 이름으로 하나가되어 수중형체험활동 규제 철폐를 위한 서명운동과 토론회, 민원제기, 홍보활동 등 다방면에서 활동 해왔다. 또한 한국수중레저연합회의 소속 각 지부에서도 지방 해양안전경비본부 앞에서 집회 및 시위와 해경으로부터 받은 위촉장 또는 감사패 등을 자진 반납하는 등 수중형체험활동 규제 조항이 다이빙업계를 고사시키는 잘못된 법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알리는 활동을 지속해왔다.

하지만 해양안전경비본부에서는 지난 61일부터 전면 시행된 법안을 101일까지 단속유예만을 선언하고 수중형체험활동의 규제 조항 삭제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한국수중레저연합회에서는 업계의 의지를 표하고자 송도컨벤시아에서 국가안전처 장관이 참가하는 해양안전장비전시회가 열리는 617일 해양안전경비본부에서부터 송도컨벤시아까지 시가행진과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는 당초 신고했던 500명 보다 더 많은 700명에 가까운 인원들이 모이며 수중형체험활동의 규제 조항이 다이버들의 생존권이 달린 큰 문제라는 것을 단편적으로 보여줬다.

또한 한국수중레저연합회는 시위현장에서의 질서유지와 과격한 돌출행동과 강제진입이나 이탈 등은 자제하길 당부하며 감정적인 시위가 아닌 다이버들의 생존권이 달린 현실적인 시위임을 보여주었다.



 

 

집회는 연안사고예방법의 수중형체험활동 규제조항의 삭제를 요구하는 성명서 낭독을 시작으로 오전08시부터 인천송도 해양안전경비본부 앞에서 1차 집회를 하고, 해양안전장비전시회가 열리는 송도컨벤시아까지 약 1km 정도의 거리행진을 하고 송도컨벤시아 앞에서 2차 집회로 마무리 되었다. 1,2차 집회가 거리행진 모두 사고 없이 매끄럽게 진행되었다. 한국수중레저연합회를 비롯한 전국에서 모인 다이버들의 절실함과 하나 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모두의 노력이 연안사고예방법의 수중체험활동 규제 조항의 삭제 또는 좋은 방향의 개정으로 이어지길 바란다.



 

등록하기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카톡문의 : @원투고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