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동립 교수 칼럼 장 트레이너   |   2014-04-0 0 1060 목록
여성과 다이빙~~~!!

 

 

 

여성과 다이빙


 

최근 몇 년 사이 눈에 띄게 여성다이버가 증가하였습니다. 일본해가 아닌 동해바다 건너편에 있는 섬나라 일본의 경우 여성다이버 인구가 6:4 정도로 남성 다이버들을 추월했다고 합니다. 스쿠버 시장이 점차 활기를 띄고 있는 이유도 여성 다이버의 증가와 무관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 단편적인 이유는 다이빙 산업의 마케팅이 점차 여성 취향을 고려하여, 기존 남성 중심의 시장에서 새로운 여성 다이빙 시장 즉, 여성만을 위한 제품이 꾸준히 개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성은 남성과는 생리적인 차이가 있어 다이빙에 대한 생리적 변화도 다르게 나타나게 됩니다.

따라서 안전한 잠수를 위해서 여성 다이버는 다음과 같은 주의를 해야 합니다.

 

 

1. 임신과 다이빙

다이빙 전문의들은 ‘임신 중인 여성은 다이빙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인간과 동물의 연구 결과로 볼 때, 임신 중 다이빙은 임신모와 태아에게 모두 위험하며, 특히 임신 중에는 태아체내에 기포 발생이 가능하고 임산부의 체내에 축적된 수분은 비인두부의 부종을 유발하여 부비동 압착을 초래할 수 있고, 입덧은 뱃멀미를 촉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임신 진단 순간부터 다이빙을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출산 후에 다이빙을 재개하는 시기는 자연분만인 경우 약 4주후부터, 제왕절개인 경우 약 8주후부터로 하는 것이 좋으나 자세한 사항은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쌍둥이와 조산아 출산 후 또는 당뇨와 고혈압이 있는 임산부의 출산 후에는 더 오랜 시간이 경과한 후 잠수를 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2. 생리와 다이빙

여성의 월경으로 인한 피 냄새가 상어의 공격성향을 자극한다는 속설이 있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그 이유는 월경의 경우 출혈이 적고 생리 때 나는 피 냄새에는 상어가 별 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생리 중 발생한 부종은 신체의 체액이 축적되는 결과를 초래하고 이로 인해 조직에 부종이 발생하며 질소가 체내로 더욱 많이 흡수되어 감압병 유발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으나 생리로 인한 감압병 촉진 결과에 대해서는 그 신빙성이 매우 낮습니다. 피임약을 복용하고 생리중인 다이버는 감압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설이 있으나 이 사실 역시 과학적인 근거가 부족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보다 안전한 잠수를 위해서는 피임약을 복용한 생리중인 다이버는 무감압 한계 내에서 보수적으로 잠수하는 것이 요구됩니다.

 

 

 

3. 성형 수술과 다이빙

만약 성형수술을 하였다면, 수술 후 일정시간이 경과해야 잠수가 가능합니다. 쌍거풀 수술의 경우 약 2주가 경과한 후에 잠수를 다시 시할 수 있으며 코 수술 후에는 그보다 더 긴 약 한달 정도의 시간이 경과되어야 잠수를 할 수 있습니다. 박피수술은 겨울철에 하는 것이 좋으며 최소한 한 달 정도의 시간이 경과한 후에 잠수를 재개할 수 있습니다. 기타 유방확대수술, 지방흡입술, 안면 윤곽술 등도 한 달 이상이 경과한 후에 잠수할 수 있습니다. 성형수술 후에는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담 후 잠수를 재개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이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좋아요 버튼을 눌러주세요!

등록하기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카톡문의 : @원투고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